in

강남 오토바이 커플 비키니녀? 수영복 입은 여자 정체에 난리난 이유 (+신상, 인스타)

서울 시내 한복판에 상의를 탈의한 남성이 비키니 입은 여성을 뒤에 태우고 오토바이를 질주하는 사건이 벌어져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31일 다수의 온라인 커뮤니티에 ‘비키니 입고 라이딩하는 커플(한국)’이라는 제목으로 남녀의 모습을 담은 충격적인 사진과 영상이 게재됐습니다.

두 남녀가 비가 많이 내리는 날 강남 한복판에서 노출을 한 채 질주를 하면서, 지나가는 목격자들이 많았습니다.

 

 

목격자들은 오토바이 커플이 사람들에게 인사를 건네기도 하는 등 사람들의 시선에 아랑곳하지 않는 모습이었다고 밝혔는데요. 둘 다 헬멧은 착용한 상태로 알려졌습니다.

이슈가 된 후 온라인에서 오토바이 운전자 남성의 정체가 공개됐습니다.

이 남성은 만 명의 구독자를 보유한 보스제이 였습니다.

 

 

논란이 되자 보스제이는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퍼포먼스로 봐달라. 요즘 삶이 너무 퍽퍽하지 않냐”라며 안전운전 했다고 강조했습니다.

이 논란으로 화제가 된것은 보스제이보다 뒷자리에 탄 여성이었습니다.

이 여성의 정체는 유튜버 보스제이의 지인이자 인플루언서 였는데요. 모델로 보이는 해당 여성은 오토바이 영상으로 논란이 된 당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토바이 영상을 공개했습니다.

 

오토바이 영상에는 자신의 유튜브를 홍보하기도 했는데요. 여성의 인스타그램에는 많은 댓글이 달렸습니다.

“민망하다” “선정적이다”는 반응이 많았고, 일부는 “당당해 보인다” “용기가 부럽다” “영상 고맙다”며 문제없다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현재 전문가들은 이들의 행동에 법적 처벌도 가능하다는 주장을 하고 있는데요.

 

공연음란죄(형법 245조)의 경범죄 혐의 적용이 가능하다는 얘기 입니다. 공연음란죄는 ‘공공연하게 음란한 행위를 하는 죄’로 여기서 ‘공공연하게’는 불특정 또는 다수인이 지각할 수 있는 상태를 말합니다.

현행 경범죄처벌법에서도 과다노출을 경범죄 대상으로 삼고 있는데, 공공 장소에서 다른 사람에게 부끄러운 감정이나 불쾌감을 주는 사람이 해당됩니다.

형법에 따른 공연음란죄는 공연히 음란한 행위를 한 경우 성립되며 1년 이하 징역이나 500만원 이하의 벌금, 구류 또는 과료에 처해집니다. 경범죄 처벌법에 따른 과다노출죄는 10만 원 이하의 벌금, 구류 또는 과료에 처해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