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기내식 먹는 도중 뱀머리 나와 충격…어디 항공사길래? (+사건 경위)

한 외항사 기내식에서 파충류 머리가 발견됐다는 주장이 나와 충격을 주고 있습니다.

영국의 매체인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지난 21일 저가항공사 썬익스프레스의 기내식에서 뱀 머리로 추정되는 이물질이 나왔습니다.

이물질은 객실 승무원이 식사 도중 발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오전 비행에 탑승한 승무원은 조식으로 라비올리, 샐러드 등으로 구성된 기내식을 먹고 있었다고 합니다.

 

승무원이 라비올리를 절반가량 먹었을 때 기내식 용기 바닥에서 짙은 녹색의 뱀 추정 머리를 발견했습니다.

머리는 포도알만 한 크기였으며, 몸통은 발견되지 않았다고 합니다.

이물질이 라비올리 재료인 이파리와 섞이는 바람에 제조 과정에서 발견하지 못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데일리메일은 전했습니다.

기내식을 납품한 업체측은 해명에 나섰습니다. 산칵 인플라이트라는 업체였는데, 이 업체는 2018년부터 썬익스프레스와 계약을 맺고 기내식을 제공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항공사 측은 “사실 여부를 확인 중”이라며 “경위가 밝혀질 때까지 이 업체로부터 기내식 납품을 중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납품업체 측은 “제조 과정상 일어날 수 없는 일”이라고 부인했습니다.

섭씨 200도가 넘는 온도에서 음식을 가열하기 때문에, 뱀 머리가 온전한 형태로 남을 수 없다는 주장이었습니다.

 

 

이어 업체 측은 “항공사 측에 기내식에서 나온 뱀머리 샘플을 요청했지만 전혀 받지 못했다”며 법적 대응을 고려한다고 전했습니다.

당초 이 사건은 지난 21일 오전 3시 30분 앙카라 공항에서 출발해 독일 뒤셀도르프에 도착 예정인 XQ794 항공편에서 발생했다고 알려졌습니다.

하지만 업체는 이 정보를 정정하며 “해당 사건은 안탈리아 출발, 오스트리아 빈에 도착하는 비행편에서 제기됐다”고 전했습니다.

<사람들이 가장 많이 본 글>
대구 여교사 고등학생과 모텔에서 충격..
이재용 딸 이원주 입은 드레스 가격이 무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