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너무 사랑스러운 여친이 알고보니 ‘돌싱’이었습니다”

좋아했던 여자친구가 알고보니 ‘돌싱’ 이었다는 사실을 알고 충격을 받은 남성이 자신의 사연을 공유했습니다.

최근 한 커뮤니티에 올라온 글에는 남성의 사연이 담겨있었는데요.

32살 평범한 회사원인 이 남성은 두달 전 2살 연하의 여성을 소개받았고, 서로 잘 맞아 사귀게 되었습니다.

서로 예쁘게 잘 만나던 도중, 함께 술을 마시다 여자친구가 자신의 과거를 고백했는데요.

이 여성은 과거 혼인 신고를 한 적이 있고, 임신을 해 낙태 경험이 있었다고 합니다.

여자친구는 24살 때 30대 중반의 남성과 교제를 하게 됐고, 그 과정에서 임신을 해 혼인 신고를 했는데, 갑자기 남성이 낙태를 요구하고 이혼을 하자고 한 것입니다.

글을 쓴 남성의 여자친구는 25살 때 낙태와 이혼을 모두 경험했던 것인데요.

여자친구의 말에 따르면 실질적인 결혼 생활은 한달이 채 되지 않았고, 부적절한 만남이 아니었다고 합니다.

하지만 남성은 마음이 더 커지기 전에 이쯤에서 그만하는 게 좋을 것 같다고 이별을 이야기했다고 합니다.

과거까지 이해할 수 있는 그릇이 큰 남자가 아니라 미안하다는 말까지 남겼다고 합니다.

그런데 여자친구는 약 일주일째 일방적인 연락을 해 오고 있습니다.

여자친구는 솔직히 고백하면 남자친구가 이해해줄 줄 알았던 것인데요.

해당 사연 속 남성은 ‘나만 눈 딱 감고 이해하면 되는데…’, ‘두 달동안 지켜본 바로는 정말 좋은 사람이 맞는데…’라며 흔들리는 순간이 오기도 했다고 합니다.

자신의 선택이 과연 맞는 것일지, 네티즌들의 의견을 물었는데요.

여러분의 생각은 어떤가요?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저작권자 © 이슈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