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문세윤이 ‘백상’에서 정우성・이병헌 만나서 들었던 말.jpg

문세윤이 배우 이병헌과 정우성을 만난 후일담을 공개해 주목을 받았다. 

문세윤은 31일 코미디TV ‘맛있는 녀석들’에서 백상예술대상 시상식의 에피소드를 전했다.

문세윤은 “화장실에서 이병헌과 마주쳤다”고 털어놨다. 이어 “볼일을 보고 있는 민망한 자세였지만 반가운 마음에 이병헌씨에게 인사를 건넸다. 이에 이병헌씨는 ‘이렇게 만나서 악수조차 못 하네요”라며 재치 있게 답했다고 밝혔다.

또한 문세윤은 SNS에 정우성과의 인증샷도 공개해 주목을 받기도 했다. 문세윤은 “운이 없었다”라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문세윤은 앞자리에 앉아있었던 정우성과 우연히 같이 사진이 찍혔는데머리 사이즈를 비롯해 얼굴까지 비교가 되며 웃음을 안겼다. 

이에 문세윤은 ‘조각 뒤에 조각피자’라는 멘트와 함께 SNS에 이 사진을 올렸고 모두가 공감하는 반응을 보여 또 한번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SNS, 코미디TV>

[저작권자 © 이슈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