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백종원이 뚝딱 만들어낸 ‘갓돈라면’ 레시피 #갓돈라면#재료#만드는법

‘골목식당’ 백종원의 갓돈라면 관심UP

백종원이 문어집에 ‘갓돈라면’을 전수하며 레시피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지난 12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여수 꿈뜨락몰의 마지막 이야기가 공개됐다.

이날 문어집 사장님은 마지막 장사를 앞두고, 여전히 최종 메뉴를 결정하지 못한 채 고민하는 모습을 보였다. 결국 백종원은 장사가 시작되기 전 서둘러 문어집으로 향했다.

그는 “하여튼 참 문제다. 이상한 고집이 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문어집 사장님에게 “물을 올리고 재료를 썰라”고 시켰다. 

‘골목식당’ 제작진은 백종원에게 부족한 재료를 급히 가져다주기도 했다.

백종원은 돼지 뒷다리를 손질하면서 “기초를 알고 가야 한다. 무작정 뭘 만들려고 하면 안 된다”며 조언했다. 

그는 갓김치, 문어 등을 잘게 썰어 식재료 준비를 마쳤다. “갓김치, 홍합, 돼지고기를 넣고 양념장을 만든 후 라면에 넣고 끓일 거다. 끓어오르는 라면에 문어를 넣으면 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백종원이 “메뉴명을 만들어보라”고 하자, 문어집 사장님은 “너무 어렵다”며 난감해 했다. 

백종원은 “다 넣으려면 어렵다. 창조를 해보라”며 “가격은 나중에 원가 따져보고 결정해라. 이건 내가 만든 거니까 오늘은 4000원이다”라고 했다.

백종원은 갓돈라면을 만들었다. 모든 재료들을 튀기듯이 볶다가 간장을 추가했다. 

이후 갓김치, 고춧가루를 더해 양념을 만들었다. 백종원은 라면을 끓이고 만든 양념을 넣어 더 끓였다. 거기에 달걀과 홍합, 그리고 문어까지 추가해 ‘갓돈라면’을 완성했다.

한편 백종원은 지난 10일 유튜브 채널 ‘요리의 비책’을 오픈했다. 개설 3일만에 100만 구독자를 돌파하며 인기를 끌고 있다. 

<사진=SBS>

[저작권자 © 이슈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