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불의 고리’에 위치한 필리핀 루손섬, 규모 6.1 강진 발생

22일 오후 규모 6.1의 강진이 필리핀 수도 마닐라가 소재하는 루손섬 중부에서 발생했다. 진앙지는 마닐라 북서쪽 약 60km 지점이다.

이번 지진으로 루손섬 중부에 위치한 팜팡가주의 클라크 국제공항이 심하게 파손되고 건물들이   무너져 많은 사상자가 발생했으며 무너진 건물 아래 수십명의 사람들이 매몰돼 있어 사상자수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필리핀은 환태평양 조산대인 ‘불의 고리’에 위치하고 있어 대형지진이 많이 일어나고 있다. 1990년 7월에는 루손 섬 북부서 7.8 강진으로 2,400명이 사망했고, 2013년 10월에는 필리핀 중부 규모 7.1의 지진으로 220명이 사망한 바 있다.

불의 고리는 일본을 비롯해 동남아, 뉴질랜드 등 태평양 연안을 잇는 고리모양의 지진 화산대 중  태평양판, 유라시아판 등 지각판이 맞물려있는 경계로서 전 세계지진의 90%가 이곳에서 발생하고 있다.

이번 지진이 발생한 루손섬은 필리핀에서 가장 큰 섬으로 필리핀 쌀 생산량의 60%를 차지하여 필리핀에서 경제적으로 매우 중요한 지역이나 이 지역이 환태평양 조산대에 위치하여 지진 및 태풍 등 자연재해가 자주 발생한다.

<사진=YTN, 온라인커뮤니티>

[저작권자 © 이슈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