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속옷 상태로 대한항공 승무원 유니폼 룩북 영상 논란 (+유튜버 정체)

한 여성 유튜버 A씨가 속옷과 스튜어디스 유니폼을 입은 룩북 영상으로 논란이 된 가운데 입장을 내놨습니다.

유튜버 A씨는 15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공지를 통해 “영상에 많은 관심을 가져주셔서 감사합니다”라고 밝혔는데요.

 

그는 “내 의도와 달리 원저자의 동의나 허락 없이 촬영한 영상으로, 특정 커뮤니티. 해당 게시물은 여성의 제목과 내용으로 게시됐다. 해당 게시물에는 성적인 모욕과 모욕적인 언어가 포함된 악성 댓글이 수천 개 달렸다. 또한 게시된 게시물 및 댓글 내용 등 2차 피해가 발생했다”고 말했습니다.

A씨는 “손해가 늘어나는 것을 볼 수 없어 위와 같은 사건에 대해 법적 검토와 자문을 구한다”며 “게시물에 올라온 수천 건의 댓글 중 상당수가 형법 위반이라며 강력한 법적대응을 하고 있다”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열렬한 성원을 보내주신 구독자분들과 시청자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앞으로도 좋은 콘텐츠로 찾아뵙겠다”고 덧붙였는데요.

여성 유튜버 A씨는 지난달 2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승무원 룩북/항공사 유니폼 + 압박양말 코디’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습니다.

 

 

영상 중간인 8분 16초에는 A씨가 속옷만 입고 스튜어디스 유니폼 2벌을 입고 있었는데요. 해당 유니폼은 대한항공 유니폼 스타일이서 논란이 됐습니다. 유튜버 A씨는 승무원과는 관련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A씨의 영상에 대해 대한항공 측도 대응에 나섰습니다. 대한항공은 “관련 당사자(유튜버)에게 채널에 영상 삭제를 계속 요구하고 있으며 법적 대응을 검토하고 있지만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대한항공 직원 블라인드 글

 

대한항공은 해당 영상에 대한 승무원의 분노에 대해 대한항공측이 너무 소극적인 것 아니냐는 질문에는 “이 이상 할 수 있는 것이 없다”고 전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