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2019 신형 쏘나타 ‘8세대’ 21일 판매시작 · 가격 및 성능은?

현대자동차는 21일 킨텍스(경기도 고양시)에서 신형 쏘나타 공개 및 시승 행사를 열고, 이날부터 본격 판매에 들어갔다.

신형 쏘나타는 현대차가 2014년 7세대 LF 출시 이후 5년 만에 선보이는 완전변경 모델이다.


기존 모델인 뉴 라이즈보다 전장은 45mm 늘어나고 전고는 30mm 낮아졌다. 휠베이스는 35mm  늘어 늘씬하면서 역동적으로 바뀌었다.

또한 보닛을 낮추고 엔진룸을 줄여 `4도어 쿠페` 스타일을 구현했다.  디자인은 국내에서 볼 수 없던 디자인 요소를 반영하여 파격적으로 바꾸었다.

지난해 3월 스위스 제네바 모터쇼에서 콘셉트카 `르 필 루즈`를 통해 공개한 차세대 디자인 철학 `센슈어스 스포트니스`를 최초로 신형 쏘나타에 적용했다고 설명했다.

가솔린 2.0 모델로 `스마트 스트림 G2.0 CVVL` 엔진과 6단 자동변속기를 달았고 최고출력은 160마력, 최대토크 20kg·m이다. 연비는 13km/ℓ(18인치)다.

가격은 2.0 가솔린 모델 기준으로 2,346만~3,289만원으로 현대차가 자랑하는 첨단 편의사양을 경험하기 위해서는 3,000만원이 넘는 모델을 사야 하나 차급을 넘어 `최초` 타이틀이 붙은 사양이 많다는 점을 감안하면 비교적 합리적인 가격대로 책정한 셈이다.

결론적으로 신형 쏘나타는 20~30대를 겨냥해 젊은 감각의 디자인과 디지털 스마트 성능을 향상시켜 디자인, 성능은 오빠차이나 품질과 옵션(사양)은 중형세단을 넘어 대형세단 수준으로 아빠차에 해당한다.

형님인 그랜저, 아우인 아반떼에 밀린 데 이어 SUV 대세에 더 위축된 쏘나타의 위상을 부활시키려는 현대차의 야심이 느껴진다.

<사진=현대자동차 제공>

[저작권자 © 이슈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