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아내의 맛’ 함소원, 남편 진화 뺑소니 교통사고 소식에 오열 촬영중단, 왜?

26일 방송된 ‘아내의 맛’ 에서는 함소원이 촬영 준비 중에 남편 진화가 교통사고를 당했다는 연락을 받은 장면이 그려졌습니다.

음주 뺑소니 차량이 남편 진화가 탄 택시를 들이 받았다는 충격적인 연락이었는데요. 함소원은 진화 교통사고 뺑소니 연락을 받자마자, 순식간에 핏기가 가신 채 제작진에게 “촬영을 못 할 것 같다”라고 전하며 “진화가 다쳤대” 라는 말을 남기고 급히 병원으로 갔다고 전해졌습니다.

우연의 일치 인지 사고 당일 함소원은 진화에게 “오늘따라 느낌이 안 좋다” 라며 진화의 핸드폰을 숨기고 남편의 외출을 만류 하기도 했습니다.

결국 진화가 핸드폰 없이 외출 했고, 음주 차량이 진화의 택시를 들이 받게 된 것인데요. 심지어 진화가 탑승한 택시는 음주 가해 차량을 추격하기도 했습니다.

진화는 결국 ‘아내의 맛’ 녹화장에도 출연하지 못할 정도로 다쳐 병원에 입원했다고 합니다. 함소원은 병원에 있는 남편 진화를 보며 눈물을 펑펑 울기도 했습니다.

지난 주, ‘아내의 맛’ 진화 사고 장면이 너무 과도한 편집 아니냐는 일부 네티즌의 의견이 나오기도 했는데요.

한편 제작진은 “너무 급작스러운 사고가 벌어져, 현장에 있던 제작진뿐만 아니라 ‘아내의 맛’ 팀 전원이 깜짝 놀랐다”며 “진화는 모두가 걱정하시는 것보다 더 빠르게 회복되고 있다며 여러분들의 많은 응원 바란다”고 전했습니다.

<사진=TV조선 >
[저작권자 © 이슈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