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윰댕과 대도서관이 이제서야 아들에 대해 고백한 이유

윰댕, 10살 아들 고백

크리에이터 윰댕이 이혼 경험과 아들의 존재를 고백하며 많은 이들에게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대도서관·윰댕 부부는 10살 아들을 방송에서 최초로 공개하기도 했는데요.

대도서관과 윰댕은 7일 오후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 대도서관·회사의 연 수입, 투병생활 등에 대해 솔직히 털어놨습니다.

이날 방송에서 대도서관과 윰댕은 “소중한 사람에게 줄 것”이라며 장난감을 구입해 궁금증을 유발했는데요.

윰댕과 대도서관 부부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예전부터 이 얘기를 언제 어떻게 하면 좋을까 얘기를 꾸준히 해왔다”며 망설인 후 윰댕의 아이에 대해 털어놨습니다.

윰댕은 “제게는 아이가 있고 남자아이고 초등학생 저학년이다. 방송에서는 이때까지 공개할 수 없었다”며 울음을 참고 말을 이어갔습니다.

그녀는 “과거 서울에서 혼자 방송만 하고 지냈다. 가장 역할을 하고 있어서 연애에 대해 생각을 안 했다.

혼자 오래 지내니 외로웠고 사람을 좀 만나게 됐고 아이가 생긴 걸 알았다”고 밝혔습니다.

윰댕의 10살 아들은 현재 윰댕의 어머니와 함께 살고 있었는데요.

대도서관은 “사귀자는 말을 처음 했을 때 (윰댕이) 극구 반대했다. 이혼을 한 상태고 애도 있다고 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애를 키워본 적이 없어서 겁은 조금 났다. 이렇게 바쁜 상황에서 아이한테 뭔갈 해줄 수 있을까 하는 걱정은 있었지만 이 사람이라면 충분하다고 생각했다.

좋아하는 사람이 있으니 나머지 어떤 것들도 중요치 않았다”며 결혼 당시의 마음가짐을 회상했습니다.

대도서관은 윰댕에게 지속적으로 사랑을 베풀었습니다.

그는 아들에 대해 “좋은 친구이면서 어디가도 자랑할 수 있는 멋진 친구가 돼야겠죠. 그래야 더 행복하게 성장할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며 성숙한 마음가짐을 밝혔습니다.

<사진=MBC>

[저작권자 © 이슈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