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인천 유나이티드 유상철 감독 건강이상설과 이천수 눈물, 진실은?

19일 성남 탄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파이널B 34라운드에서 인천이 성남을 상대로 1-0 승리를 거뒀습니다.

이로써 성남을 꺾고 10위로 올라선 인천은 강등권에서 탈출했는데요.

이 날 누구보다 주목받은 것은 감독 유상철이었습니다. 그 이유는 유상철의 건강문제와도 관련이 있는데요.

다수의 네티즌들은 유상철 건강이상설을 제기 했는데요. 유상철의 안색이 어둡고 눈에 황달끼가 보인다는 이유에서 였습니다.

더욱이 이천수 눈물은 이러한 건강이상설에 불을 지폈는데요. 팬들은 커뮤니티를 통해 “유상철 감독 빼고 다 우는 분위기가 이상하다” “감독님 건강 이상 없으면 좋겠어요” 등의 의견을 남기고 있다.

유상철 감독의 건강이상설의 또 다른 근거로 유상철 어머니의 췌장암 병력이 거론되고 있는데요.

하지만 황달끼와 어두운 얼굴 색깔은 간염 또는 피곤한 상태에서는 얼마든지 발생가능한 증상입니다.

경기 후 인천 유나이티드 대표이사와 유상철 감독이 손을 꼭 잡고 울고 있는 장면은 인천이 얼마나 강등권에서 벗어나려고 노력했는지 볼 수 있는 장면입니다.

유상철 감독은 경기 후 인터뷰를 통해 “원정에서 이기고자하는 의지가 강했다. 한 마음 한 뜻으로 경기 한게 승리로 이어진 것 같다”고 밝혔다.

이어 “어제 생일이었는데, 큰 선물을 받았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