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

추적60분 ‘라돈 아파트’ 어디? 라돈 측정기 무료대여 정보 관심UP ↑

19일 방송된 KBS1 ‘추적60분’에서는 라돈아파트의 충격적인 실체에 대해 방송했다.

라돈은 무색 무취의 기체물질로, 세계 보건기구 WHO 산하 국제 암연구센터는 라돈을 1급 발암물질로 규정하고 있다. 보이지 않고 냄새도 없기 때문에 더 위험하다.

라돈아파트란 라돈이 기준치 이상 측정되는 아파트를 뜻하는데, 방송에서 이러한 라돈검출아파트가 전국에 상당수 존재한다고 밝혔다.

‘추적60분’과 인터뷰한 피해자들은 새로지은 아파트에 입주해 이런 일이 있을 줄 몰랐다며 통탄했다.

한 피해자의 경우 화장실의 화강석에서 라돈이 기준치 이상 검출됐고,

또 다른 피해자는 방에서 모든 건축 부자재 (석고보드 등)를 제거 했는데도 라돈이 기준치를 훨씬 웃도는 결과 값이 나왔다.

부자재를 제거 한 빈 방에서 높은수치의 라돈이 검출되는 경우에는, 콘크리트 자체에 라돈이 포함될 수도 있다는 충격적인 검사결과가 나왔다.

한국원자력의학원에 따르면 “같은 양의 라돈에 노출되더라도 비흡연자에 비해 흡연자에서 폐암이 발생할 확률이 높아진다”며 “라돈이 있는 흡연자는 폐암 위험이 약 10배 정도 높다는 보고가 있다”고 밝혔다. 

라돈수치와 농도를 줄일 수 있는 방법에는 환기가 있다. 또한 라돈 측정기를 사용하여 우리집 라돈 기준치가 얼마인지 확인하는 습관을 가지는 것도 중요하다. 

현재 서울 인천 광주 용인 수원 대구 부산 등 많은 지역에서 라돈 측정기 무료대여를 하고 있으며, 무료대여는 각 읍면동 사무소에서 가능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방송이 끝나고 누리꾼들은 라돈 아파트 건설사가 어디인지 궁금증을 자아냈으며, 라돈 아파트는 경기도 D신도시, S신도시, 경남의 C도시를 비롯해 전국에 분포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KBS1 ‘추적60분’>

[저작권자 © 이슈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