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층간소음 가수 S씨 누구? 성시경 지목된 이유… 피해자 증언 나왔다

유명 연예인들이 층간소음 가해자로 폭로되는 일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지난 16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나혼자 산다’ 출연자중 한 명이 소음 가해자라는 글이 올라왔는데요. 이는 배우 김경남으로 밝혀졌습니다. 이어서 층간소음 가수 S씨에 대한 폭로도 등장했습니다.

 

 

해당 폭로글의 댓글에는 또다른 폭로가 이어졌습니다. 가수 S씨를 저격하는 댓글이었습니다.

댓글을 쓴 글쓴이는 “저랑 완전 비슷하시다. 윗집에 가수 S씨가 사는데 매일 같이 쿵쿵쿵 발망치에, 지금은 음악 시끄럽게 틀어놓고 있다”고 적었습니다.

 

 

이어 “(S씨가) 이사 오고 얼마 안 됐을때는 관리소를 통해서 항의했고, 매니저가 케이크를 사 들고 와서 사과했는데 얼마 못 가더라. 더 웃긴 건 그 집 인터폰이 고장 났다고 한다”고 피해를 호소했습니다.

그러면서 “경비원분께서 직접 그 집에 찾아가서 말을 해야 하는데 밤에는 경비원분이 안 계실 때가 많고, 계시더라도 매번 죄송스러워서 도저히 못 참겠을 때 천장을 몇 번 두들겼다. 한동안은 효과가 있었다”고 덧붙였습니다.

 

 

글쓴이는 “오늘은 너무 시끄럽게 음악을 틀어놔서 참다 참다 두들겼는데 개무시한다. 환장하겠다. 경찰 부를까 고민 중이었는데 이 글을 봤다. 증거 수집이나 해놔야겠다. 광고에 저 연예인이 나올 때마다 TV 부숴버리고 싶다. ‘잘 자요’라더니 잠을 못 자겠다”라고 억울함을 토로했습니다.

S씨 소속사는 층간소음 갈등을 인정한 상태입니다. 소속사측은 S씨도 고통을 받았다고 전했습니다.

 

 

‘잘 자요’는 성시경이 라디오와 광고 등에서 자주 쓰는 말이기 때문에, 대다수 네티즌은 S씨를 성시경으로 추측하고 있는 상태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