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캡슐 내시경 개발, 이제 고통없이 위·식도 ‘1초 24장’

국내 연구팀인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과 인트로메딕이 캡슐내시경을 개발했다.

ETRI와 인트로메딕은 14일 인체통신기술을 활용하여 기존 영상 속도보다 4배가 빠른 초당 24장의 고속 전송이 가능한 캡슐내시경 상용화 기술을 개발했다고 발표했다.

이로써 식도, 위, 십이지장, 전체 대장에 대한 검사뿐만 아니라 그동안 내시경으로도 정확한 진단이 어려웠던 소장까지 효과적으로 진단할 수 있게 됐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은 “사람의 몸을 매질(媒質)로 데이터를 전송하는 인바디 인체통신기술로 고속 데이터 통신이 가능해져 캡슐이 빠르게 지나가는 식도 같은 구간에서도 자세한 관찰이 가능하게 됐다”고 밝혔다.


캡슐내시경에 쓰이는 캡슐의 크기는 1cm x 3.1cm로 송신기 역할을 하고 내부에는 LED 램프와 두 개의 전·후방카메라, 코인형 배터리, 자석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캡슐이 촬영한 영상은 몸에 붙이는 전극 또는 벨트타입의 수신부를 통해서 체외에 있는 핸드폰 크기의 수신기에 초당 24장의 속도로 전송되어 저장된다.

해상도는 320 x 320 dpi수준이며 2시간의 배터리 지속이 가능하다.

또한 의사는 몸 밖에서 수신기를 보면서 자석이 내장되어 있는 캡슐을 마그네틱 컨트롤러를 이용하여 제어할 수 있다.

ETRI에 따르면 현재 캡슐내시경 시장은 북미, 유럽 등 선진국에서 약 64%를 점유하고 있고 최근 중국의 수요가 급격히 늘고 있다고 전했다.

2018년 기준 시장 규모는 7,424억 원에서 2022년까지 1조 595억 원 규모로 연 평균 9.3%의 안정적 성장세가 예상된다고 밝혔다.

<사진=온라인커뮤니티>

[저작권자 © 이슈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