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50대 여자배우 정체? 혼인빙자 골프장 유부남과 충격불륜녀 (+유명 중년배우 신상 누구)

14일 업계에 따르면 중견 여배우 A씨는 지난달 16일 교제 중인 유부남 B씨에게 계약금액 1억1160만원에 소송을 당했습니다.

A와 B는 2020년 6월 한 골프장에서 만나 같은 해 8월 연인으로 발전해 지난해 7월까지 약 2년간 열애를 이어갔습니다.

B씨는 “2020년 9월경 A씨가 먼저 각자의 배우자와의 관계를 끊자고 제안했다”고 주장했습니다.

 

 

B씨는 “A씨와 결혼을 할거라고 생각해 생활비, 자녀 학자금, 골프비 등 금전적 비용은 자신이 부담하고 새 차도 사줬다”고 말했습니다.

정작 자신은 2021년 4월에 이혼했는데 A씨는 이혼을 연기한 후 7월 중순에 갑자기 동생을 통해 일방적으로 헤어지자고 요청했다고 밝혔습니다.

B씨는 A씨가 결혼을 할거라고 혼인을 빙자해 금품을 받았다며 소송을 제기했습니다.

 

 

B씨는 “지난 2년 동안 쓴 돈을 합산하면 4억원 정도인데 A씨가 쓴 돈 한도액인 1억1160만원을 돌려받겠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결혼하기로 약속한 여자라서 금전적 지원을 한 것인데 A씨는 애초부터 그럴 생각이 없었다”고 덧붙였습니다.

지난달 23일 B씨는 A씨를 특수협박 혐의로도 형사고소했습니다.

 

B씨는 “A씨가 소송을 듣고 8월 중순 B씨의 집에 찾아와 칼부림을 했다”고 주장했습니다.

B씨는 “A씨가 부엌에서 칼을 들고 소동을 벌였고, 증거도 보유중이다”고 밝혔습니다.